top of page

하천리 낮은 집 1 hacheon-ri H office 

서서히 진화하는 제주의 집

“새로 들어 갈 건물들이 멋지게 존재감을 드러내면서도

기존 집이 초라해보지 않게 계획이 되어 기쁩니다.”

하천리 프로젝트는 서귀포 표선리 중산간 마을안에 지어진 주택과 사무실로, 건축주는 처음 이야기를 나눌 때 마을과 이질적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하였다. 너른 과수원에 있는 구옥을 증축, 리모델링하며 새로운 삶을 넣고, 남은 땅을 나누어 주택과 사무 실를 짓기로 하였는데 땅을 반듯하게 분할하기보다 제주스럽게 나누어 보고자 하였다. 더불어 제주 마을과 구도심 조사를 통해 올래길이 망가지고 사라지는 것을 많이 보았던 터라 이번 작업은 올래, 진입부 설계에 가장 공을 들였고 건축주를 설득하여 기 존 대지의 높이차를 인정하며 별채(목욕채)- 사무실 - 주택의 순서로 낮고 깊어지게 배치를 하였다. 부정형의 자연스러운 필지 전면에 주차장을 만들고, 주택과 별채로 들어가는 길은 제주민가에서 보듯 낮게 들어가는 '고즈넉한 올래'를, 사무실로 들어가 는 길은 건축적으로 새로이 '구축된 올래'를 두어 진입 시 전혀 다른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 작업을 통해 제주 건축의 정서를 함축한 다양한 요소들이 새롭게 치환되고 진화되어 오늘날 우리가 구상하는 공간에도 충분히 담길 수 있음을 보여주려 하였다.

처음 배치를 잡으며 택지분할 하듯 반듯하게 땅을 나눌 것이 아니라, 제주의 밭처럼 지형에 맞추어 필요에 따라 유연하게 나누었다. 그리고 도로 쪽에 주차장을 두고 건물은 도로에서 일정 부분 이격하여 빽빽한 2차 선 도로에 여유를 주어 주민들이 편히 다닐 수 있도록 곁을 내주었다. 기존 대지는 바람을 피해 귤을 재배하 느라 실제 도로 보다 약 1.5m 정도 내려 앉아 있었는데 이러한 땅의 형상을 살려 깊숙이 건물을 짓고, 동네 에 어울리는 스케일의 1, 2층 건물이 되도록 계획하였다.

 

<땅과 가까운 낮은집>

제주의 평화로운 경관을 이루는 요소 중 하나는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는 '낮은 집'이다.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제주섬은 워낙 물빠짐이 좋아 옛부터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옴팡진 땅'을 선호하였으며 그곳에 지어지는 집을 가장 좋은 집이라 여겼다. 처음 건 축주는 낮은 땅에 대해 걱정하며 도로와 같은 높이로 땅을 높이자 하였다. 그러나 제주 풍토에 대한 이야기, 그와 비롯된 제주의 건축과 마을 그리고 경관에 대해 설명하고 기존의 높이 차이를 존중하여 건물을 짓자 설득하였다. 업무공간인 사무실은 세 동의 건물 중 가장 높은 집이다. 도로면으로는 오픈된 2층이 있는 큰 볼륨의 공간인데, 도로보다 약1.5m 낮은 대지에 집을 위치시키니 길에서 볼 때는 마을과 어우러지는 1층의 단정한 건물이 되었다. 주택은 안거리, 밖거리를 해 석한 집으로 강한 조형성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땅의 가장 안쪽으로 배치시켜 그 생소함을 상쇄하고자 하였고, 기존의 집은 엉성한 밖거리를 철거하고 증축하여 새로운 삶을 넣어보고자 하였다. 사무실을 포함한 세 채의 건물은 이렇게 모두 땅의 높이를 인정하고 저마다의 올래를 가지며 깊숙하게 들어간다. 제주집의 특성이기도 한 낮은 집과 올래는 마을에 겸손하게 자리잡아 길과 집의 경계를 공유하고, 느슨하게 나누며 마음 편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일과 일상의 균형, 제주집의 새로운 가능성>

매년 제주로 내려와 휴가를 즐기던 건축주 부부는 어느 날 서귀포 동쪽 마을을 거닐다 정갈하게 자리잡은 집 과 과수원을 보고 마음을 뺏겨 이 땅을 구매하였다고 한다. 자신의 분야에서 치열하게 일을 해온 부부는 서 울 생활의 일부를 정리하고 제주에서 삶을 꿈꾸고 있었다. 몇 년 후, 두 사람은 서울 중심부에 위치한 사무실을 서귀포의 한적한 이곳으로 옮기기로 결심한다. 업무는 주로 화상으로 진행하고 스텝들도 종종 내려와 머물며 일할 수도 있는 환경도 만들어야 했다. 건물을 짓는 도중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했고, 많은 회사들이 재택 업무와 화상회의 등으로 방향을 전환하였 는데 건축주는 이 상황들을 미리 대비한 셈이 되었다. 한동안 대규모 개발과 펜션들이 줄지어 지어지던 제주는 요즘 이처럼 새로운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업무방 식과 환경이 많이 바뀌어 가며 제주에서 주된 생활을 하고, 서울을 오가며 일을 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또한 영역이 구분되어 다양한 외부 공간이 있는 제주집의 구성 방식은 일과 업무의 절절한 조화가 중 요한 지금, 좋은 해법 중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한다. 자연과 가까운 삶, 일과 일상의 균형의 가치가 높아지며 제주는 또 그렇게 변화하고 있다.

사무실은 열린 2층의 사무실과 스텝을 위한 게스트룸으로 이루어져 있다. 구축된 올래를 지나 내려온 앞마당은 돌담으로 둘러싸여 내밀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내며, 남쪽으로는 깊은 처마를 두어 제주의 강한 일사를 조절해 편안하게 시선이 이어지도록 하였다. 시원하게 열린 업무영역과 게스트 룸 사이에는 작은 중정을 배치하여 심적으로 분리가 되도록 하였으 며, 뒷쪽에 자리한 방은 제주로 내려온 스텝들이 잠시 머무는 공간으로 단정하고 포근하게 마감하여 업무공간과 차별을 두었다.

 

제주는 한반도에서 위도가 가장 낮아 햇살이 강렬하다. 집 어디에서든 향에 상관없이 빛이 들어온다. 옛부터 제주는 이러한 외부의 강한 일사의 영향으로 눈의 피로를 낮추고 아늑한 집을 만들기 위해 내부는 어스름하게 만들곤 한다. 우리는 이번 하천리 사무실을 계획하며 낮은 진입, 깊은 처마, 1.9.m의 낮은 창과 넓은 면적의 벽, 짙은 목재 마감 등 집을 묵직한 분위기로 만들어주는 다양한 요소들을 섬세히 조절하여 '기분 좋은 어두운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였다

 

사무소 동은 이 프로젝트의 제일 전면에 자리한 건물이다. 새로 들어선 건물이지만 동네와 자연스레 어우러지도록 삼나무 루버, 제주석, 종석미장 등 제주에서 주로 나고, 사용되는 재료를 사용하였다. 흔히 볼 수 있는 형상과 재료지만 그 비례를 조절하고 음영을 주어 섬세한 손길이 느껴지도록 계획하였다.

 

위치 :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

​규모 : 지상 2층 / 105.51

용도 : 사무실

구조 : 철근콘크리트

​설계 : 에이루트 건축사사무소 (이창규, 강정윤, 양다은)

감리 : 에이루트 건축사사무소 (이창규, 강정윤)

시공 : (주)지에이유 아키팩토리

조경 : 화목해

​사진 : 박영채, 김형석

기간 : 2019~2021

bottom of page